‘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카리스마 넘치는 의사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 사진제공=KBS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의사 역에 처음 도전한 남궁민의 모습이 포착됐다.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은 12일 주인공 나이제 역을 맡은 남궁민의 촬영 현장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남궁민은 하얀 가운을 입고 의사로 변신했다. 허리에 손을 올린 채 날카로운 눈빛으로 어딘가를 바라보는 모습에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 병원에서 쫓겨난 천재 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싸움을 펼쳐가는 감옥 메디컬 드라마다. 남궁민은 극중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술 실력과 올곧은 신념을 지닌 응급의학과 의사로 변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나이제라는 인물을 제대로 표현해내기 위해 남궁민은 의학 용어 암기부터 수술 연습까지 실전에 가깝도록 철저하게 준비했다”며 “남궁민은 대본 외에도 각종 의학 서적과 처방이 빼곡히 적힌 메모지를 항상 지니고 다니며 시도 때도 없이 공부했다”고 전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현재 방송 중인 ‘왜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3월 20일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