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출세 야망 ‘이글이글’ 회식 현장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이하늬/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에서 욕망검사 이하늬의 파이팅 넘치는 회식 현장이 포착됐다.

SBS의 첫 번째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가 오는 15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굿닥터’ ‘김과장’의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의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열혈사제’의 주연배우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등 색깔 있는 배우들이 만들어갈 연기 시너지와 차진 케미스트리는 드라마를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이하늬는 출세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욕망 검사 박경선 역할을 맡는다. 극 중 박경선은 현란한 말발과 깡, 전투력을 가진 캐릭터다. 권력에 충성하는 철두철미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미남을 밝히는 솔직하고 허당 같은 면모로 반전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12일 이하늬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은 검찰청 내 라인을 타기 위한 박경선의 필사의 회식 장면이다. 폭탄주를 제조하는 현란한 움직임부터 깍듯하게 인사를 하는 모습까지, 파이팅 넘치는 욕망 검사 박경선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이렇게 능청스럽게 회식을 주도하다가도, 찰나에 보여지는 박경선의 눈빛은 야망으로 반짝인다. 날카롭게 눈빛을 번뜩이는 박경선의 모습에서 만만치 않은 내공이 느껴진다. 눈빛만으로도 박경선 캐릭터에 임팩트를 더하는 이하늬의 연기는 본 방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실제로도 이하늬가 유쾌하게 현장 분위기를 이끌며 열정적인 회식 장면을 촬영했다”며 “이하늬만의 독특한 매력을 통해 결코 뻔하지 않은 검사 박경선의 캐릭터가 탄생할 것 같다. 이하늬의 물오른 연기력이 빛날 ‘열혈사제’와 박경선 검사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