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엠블랙 미르 “천둥 탈퇴에 충격,  2년 동안 칩거 생활”

[텐아시아=우빈 기자]

‘비디오스타’ 엠블랙 미르 천둥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엠블랙의 미르가 탈퇴한 前 멤버 천둥과 5년 만에 재회했다.

12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는 미르와 천둥이 엠블랙 이후 5년 만에 재회했다.

이날 미르는 당시 멤버의 탈퇴 소식에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마음을 추스르는 동안 핸드폰 번호도 바꾸고 2년 동안 작업실에서 칩거 생활을 했다고 밝혀 스튜디오의 놀라움을 샀다그 당시 미르의 솔직한 심경은 비디오스타를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미르가 절친 EXID LE를 향해 엘리를 좋아했었던 것 같다고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과거 앨범 녹음 당시 엘리를 처음 만났다는 미르는 작곡가를 통해 연락처를 교환했고 이후 엘리와 첫 만남 때 그녀를 집 앞까지 차로 데리러 가는 정성을 보였다고 전해 스튜디오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

한편 천둥은 소속사를 떠나 독립 레이블의 CEO가 되어 돌아왔다매월 꾸준히 음악을 발표 중이라는 천둥은 수입도 흑자라고 공개해 스튜디오의 부러움을 샀다그는 회사 운영에 큰누나 산다라박의 도움을 받았다고 전해순식간에 산다라박이 회사 대주주가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다.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