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권율, 유쾌 에너지甲 박문수로 강렬한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권율/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권율이 코믹하면서도 순수한 캐릭터로 SBS ‘해치’에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권율은 ‘해치’에서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이자 추후 조선 최고의 암행어사가 되는 박문수 역을 맡았다.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약한 자를 지키기 위해 솔선수범하는 지식인이자, 추후 문제적 왕세제 이금을 왕으로 세우는 킹메이커로 활약한다.

지난 11일 방송된 ‘해치’ 1~2화에서는 박문수(권율 분)는 과거시험장에서 처음 만난 이금(정일우 분)의 부정한 대술 사실을 알아챈 후, 그를 쫓았다.

박문수는 특유의 친화력으로 과거시험장 옆자리에 앉은 이금에게 해맑은 표정으로 통성명을 하며 안면을 텄다. 박문수는 이금의 낡은 붓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을 느낀 뒤 자신의 고급 붓으로 바꿔주기까지 하는 등 남다른 친화력을 뽐냈다.

하지만 호의적인 박문수의 태도는 시험이 끝난 뒤 돌변했다. 박문수는 이금이 답안지에 다른 사람의 이름과 나이를 적는 장면을 목격하고 그가 50대의 노태평이라는 사람으로 위장해 대술한 사실을 알아차린 것.

박문수는 남다른 정의감으로 이금의 대술을 밝히기 위해 두발로 뛰어 나섰다. 박문수는 사헌부에 찾아가 대술 사실을 밝혔다. 박문수는 아봉(안승균 분)의 도움을 받아 노태평의 집을 알아내 증거를 찾아 나섰으나 이미 도망을 친 듯 난장판이 돼있는 그의 집을 보고 낙담했다.

권율은 훈훈한 외모와 코믹하면서도 익살스러운 표정과 차진 대사 소화력으로 박문수를 그려냈다. 또한 정일우와의 ‘유쾌 브로맨스’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어 웃음을 자아냈다. 불의를 참지 못하고 부정부패를 척결하기 위해 직접 나서는 의로움을 지닌 그가 어떤 활약을 할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극의 말미, 박문수는 대술 시험을 본 노태평이 장원급제에 이름을 올린 것을 물론 자신이 낙방한 사실을 확인하고 충격을 받았다. 박문수가 노태평과 대술자 이금을 찾아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졌다.

‘해치’ 3~4화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