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손호준, 능청스런 코믹 연기로 시선 집중…”삼겹살 애착男”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JTBC ‘눈이 부시게’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손호준이 능청스런 코믹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11일 ‘눈이 부시게’ 첫 방송에서 손호준은 혜자(한지민)의 오빠이자 어디로 튈지 모르는 1인 콘텐츠 크리에이터 김영수 역을 맡았다.

한지민과 티격태격하는 현실 남매부터 백수로 지내는 한심한 철부지 장남의 일상까지 코믹하게 풀어낸 손호준은 첫 회부터 삼겹살에 대한 갈망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손호준은 헌혈을 해서 받은 영화표를 동네 정육점에서 삼겹살로 바꿔 먹는가 하면, 혼자 먹기 위해 방문 틈을 모두 청테이프로 붙였다가 산소 부족으로 순간 질식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능청스런 코믹 연기로 캐릭터 변신을 보여준 손호준은 앞으로도 영수의 특이한 기행들을 유쾌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눈이 부시게’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