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투병’ 허지웅, 근황 공개…“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허지웅/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혈액암 투병 중인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근황을 공개했다.

허지웅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를 쓴 사진과 함께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다”면서 “단 한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 속에 눌러 심었다. 고맙다. 이기겠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환자 가족으로서 부탁드려요! 꼭 이겨내시고 저희들의 희망이 돼 주세요” “얼굴이 좋아보여 제 마음이 참 좋습니다” “어서 완쾌하셔서 허 작가님 다음 작품을 볼 수 있게 해주세요” 등 댓글을 남기며 응원했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항암치료를 시작했다고 직접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