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SKY 캐슬’ 우주에서 SF9 찬희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F9 찬희,SKY 캐슬

JTBC ‘SKY 캐슬’에서 우주로 열연한 그룹 SF9 찬희.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극 전체 흐름을 읽고 표현하는 방법, 여러 감정과 표정으로 드러내는 법을 차근차근 배우고 싶어요.”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우주 역을 맡아 열연한 그룹 에스에프나인(SF9) 찬희는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총명함과 친화력, 다정한 성격까지 빈틈없는 우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우주에게 배운 게 참 많다는 찬희는 이제 SF9으로 돌아가 가수로 활동을 펼친다.

10. ‘SKY 캐슬’을 마친 기분은 어때요?
찬희 : 정이 많이 든 우주와 헤어져야 해서 서운하고 아쉬움도 많이 남습니다. 실력적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아쉽고요.

10. 극 후반 우주가 고난을 겪으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렸어요.
찬희 : 대본 연습을 시작했을 때 감독님이 “우주가 큰 사건을 겪을 것”이라고 이야기를 해주셔서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큰 사건이라고는 생각 못 했죠.(웃음) 우주가 내면에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인물이기 때문에 그걸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10. 처음부터 우주 역할로 오디션을 봤나요?
찬희 : 1차 때는 기준과 서준, 우주 역으로 오디션을 봤고, 2차 때부터는 우주를 중심으로 연기했어요. 처음에는 뭔가 멋있어 보이는 기준 역할이 탐나더군요.(웃음)

10. 우주와 비슷한 점이 있습니까?
찬희 : 어렸을 때부터 연예계 활동을 시작해서 책임감이 강한 것이 어머니를 잃고 또래 친구들보다 빨리 성장한 우주의 모습과 비슷한 점 같아요. 밝고 긍정적인 면도 닮았고요. 하지만 저는 우주처럼 모든 걸 잘하는 완벽한 아이는 아니에요.(웃음)

10. 연기를 하면서 호흡 조절에도 신경 썼겠죠?
찬희 : 겉으론 밝지만 숨겨진 어두운 면을 표현하려고 했어요. 사춘기를 지나서 괜히 철든 척하는 학생의 느낌을 내려고 했죠.

10. 대선배들과의 연기가 부담스럽진 않았나요?
찬희 : 이렇게 긴 호흡의 드라마는 처음이라 좋은 경험이 된 것 같습니다. 우주가 혜나(김보라)를 죽인 용의자로 떠오르면서 부담이 커졌죠. 선배님들도 대본이 나온 뒤 “우주야, 네가 중요하다” “기대하고 있다”고 해주셔서 더 부담됐어요.(웃음) 촬영 전 어떻게 잘 표현할까, 고민하느라 긴장돼 잠도 못 잤어요.

SF9 찬희,SKY 캐슬

그룹 SF9 찬희. / 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우주가 활약을 펼친 편은 혼자 봤습니까?
찬희 : 괜히 혼자 보고 싶었더라고요.(웃음) 역시 아쉬운 부분이 먼저 보였어요. 긴장하면서 찍었지만, 한 번에 뭉쳐진 그림을 보니까 뿌듯했습니다.

10. 우주가 범인으로 몰렸을 땐 어땠나요?
찬희 : 억울했지만(웃음) 혜나를 죽인 범인이 누구냐는 질문에 답을할 수가 없으니까요. 우주에게 정이 많이 들었어요. 놓아주려니까 슬플 정도죠. 우주의 석방을 바라는 네티즌들의 글과 사진을 보면서 힘이 났습니다.

10.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요?
찬희 : 아빠 황치영(최원영)에게 “혜나, 아빠가 죽인 거예요”라고 하는 장면이에요. 날카로우면서도 마음이 아픈, 힘든 대사였죠. 그리고 구치소에서 “우리 엄마 잘 부탁드려요”라는 말을 할 때도 잊을 수 없어요.

10. 염정아 윤세아 오나라 등 캐슬 엄마들과 마주하는 장면도 인상 깊었습니다.
찬희 : 전날 밤부터 긴장했어요. 선배님들 앞에서 연기하려니까 너무 떨렸죠. 염정아 선배님이 먼저 “죄수복 잘 어울린다”며 긴장을 풀어주셨어요.(웃음) 마지막에 해맑게 웃는 것도 표현하기 어려웠는데 선배님들이 워낙 연기를 잘해주시니까 저절로 나왔고요. 선배님들의 모든 걸 배우고 싶었고, 실제로 많이 배웠습니다.

10. 엄마 아빠 역의 이태란, 최원영에게도 많이 의지했겠어요.
찬희 : 정말 큰 힘이 됐습니다. 촬영장에선 진짜 엄마, 아빠처럼 의지했어요. 추운 날에는 핫팩도 챙겨주고 촬영을 마치면 문자로 응원도 해주셨죠. 이태란 선배님은 생일에 손수 편지까지 써주셔서 감동받았어요. 연기하면서 의문이 들 때는 먼저 스스로에게 질문하고 감독님과 최원영 선배님께 여쭤봤어요.

SF9 찬희,SKY 캐슬

그룹 SF9 찬희. / 조준원 기자 wizard333@

10. 가장 힘들게 찍은 장면은 뭔가요?
찬희 : 마지막 회에서 엄마, 아빠에게 이야기를 하는 장면인데, 자퇴를 하겠다고 알리는 대사가 어려웠어요. 어떤 마음 상태로 해야 하는지 확신이 없었죠. 최원영 선배님께서 표현하려고 하는 걸 흐름에 맞게 강조하고, 발음과 포인트를 줘야 할 부분을 알려주셔서 약간 감이 왔어요. 이태란 선배님은 자신 있게 믿음을 갖고 하라고 힘을 주셨죠. 그 장면을 찍을 때 쉽지 않았는데, 선배님들 덕분에 해낼 수 있었어요. 마지막에 모두 “잘했다, 좋았다”고 칭찬해주셔서 뿌듯했습니다.

10. SF9 멤버들의 반응은 어땠나요?
찬희 : 멤버들도 많이 응원해줬어요. 우주 성대모사를 하고 다음 이야기를 계속 묻기도 했죠.(웃음)

10. 우주에게 하고 싶은 말은?
찬희 : “너의 결정을 응원한다.” 미숙하고 모자란 면도 많은데, 앞으로 어떻게 삶을 헤쳐 나갈지 걱정이 되지만 힘내란 말을 해주고 싶어요.

10. 이 작품을 통해 연기자로서 욕심도 생겼을 것 같아요.
찬희 : 기본기를 탄탄하게 만들고 싶어요. 발성과 발음 연습도 제대로 하고, 작품의 전체 흐름을 읽고 표현하는 법도 공부하려고 합니다. 실력을 키워서 다채로운 장르와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어요. 연기자와 가수 모두 놓치고 싶지 않거든요.

10. 이제 SF9의 찬희로 돌아갈 시간이네요.
찬희 : SF9 새 음반 준비를 틈틈이 했고, 본격 시작이에요. 모든 멤버들이 정말 열심히 준비해서 만든 음반이기 때문에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으면 좋겠어요. SF9은 다양한 매력을 가진 팀입니다. 더 많은 이들에게 우리 노래와 춤을 알리고 싶어요. 이제 우주는 마음 깊숙이 넣어두고, SF9 찬희를 봐주세요!(웃음)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