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한지민 “김혜자와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11일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한지민.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 작품을 하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는 김혜자 선생님입니다.”

배우 한지민이 11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지민은 “김혜자 선생님과 같은 역할을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무엇보다 극중 역할의 이름도 ‘김혜자’여서 더 꿈같은 시간이었고 행복했다”고 강조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같은 역할을 맡아 연기한다. 배우 남주혁·손호준·안내상·이정은·김희원·김가은 등도 연기 호흡을 맞춘다. 이날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