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어워즈 ‘베스트 R&B 앨범’ 시상…”다시 오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Mnet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로는 처음 그래미 어워즈에 입성했다. 무대에 오른 알엠(RM)은 “다시 (그래미 시상식에) 오겠다”고 말했다.

방탄소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61st GRAMMY Awards)에서 ‘베스트 알앤비(R&B) 앨범’ 부문을 시상했다.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는 많은 가수들이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참석을 확정해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로는 처음 시상자로 나서 더욱 주목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역대 그래미 어워즈 수상자인 알레시아 카라, 존 메이어, 메간 트레이너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나란히 시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제니퍼 로페즈의 공연 이후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꿈에 그리던 시상식에 왔다. 다시 올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들은 가수 헐(H.E.R)을 호명하며 트로피를 건넸다. H.E.R은 “혼자 만든 음반이 아니다.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완성했기 때문에 같이 받겠다”며 “여러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 자리에 설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