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유지태 “출연 장면 줄여달라고 요청”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지태,돈

배우 유지태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유지태가 영화 ‘돈’에서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캐릭터를 더욱 살리기 위해 자신이 출연하는 신을 줄여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유지태는 일현에게 달콤하지만 위험한 제안을 건네는 작전 설계자 번호표 역을 맡았다. 유지태는 직접 얼굴이 등장하는 장면 대신 목소리 출연 비중을 높였다. 유지태는 “부드럽게 얘기하지만 사람을 위협할 수 있는 아우라가 느껴지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