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류준열 “여의도 카드 회사서 알바 경험…식곤증 참기 힘들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류준열,돈

배우 류준열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류준열dl 과거 여의도의 한 카드 회사에서 아르바이트하며 짧게나마 직장인의 생활 패턴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 역을 맡았다. 류준열은 “아침에 지하철을 타서 국회의사당, 여의나루 역을 거쳐 출입증을 찍고 회사에 출근한다”며 “점심을 먹고 난 후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쏟아지는 졸음을 참을 수 없다. 누가 뒤통수를 때려도 맞고 그대로 잘 정도다”고 말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