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나인틴’ 김소현, MC 소감 “데뷔조와 탈락자 모두 사랑해달라”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소현 / 사진제공= E&T STORY

MBC ‘언더나인틴’ MC로 활약했던 김소현이 종영을 맞아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1일 오전 김소현의 소속사 공식 페이스북에는 김소현의 사랑스러운 사진과 함께 종영소감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김소현은 강렬한 레드컬러의 점프슈트를 입고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종영의 기쁨이 고스란히 담긴 듯한 환한 미소와 사랑스러운 손하트에서 작품을 향한 애정이 드러나 눈길을 모은다.

김소현은 “드디어 ‘언더나인틴’이 막을 내렸다. 사실 제가 MC를 몇 번 해보긴 했지만, 이렇게 단독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한 적은 처음이다 보니 초반엔 많이 떨리고 실수했던 것 같다”며 “그래도 디렉터님들이 든든하게 옆에 계셔 주시고 제작진이 많이 도와주셔서 무사히 생방송까지 마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프로그램을 마친 소감과 감사인사를 전했다.

특히 “꿈을 향해 도전하고 노력하는 예비돌 친구들을 보면서 저도 좋은 에너지를 얻었고, 예전 기억도 다시 되돌아볼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던 것 같다. 이번에 ‘원더나인’으로 데뷔하게 된 분들 모두 매력이 많은 분들이니까 많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달라”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아쉽게 데뷔하지 못한 친구들도 정말 열심히 했는데, 그 노력과 마음가짐 놓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하셔서 선후배로 좋은 인연 이어갔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언더나인틴’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저도 좋은 작품으로 또 찾아 뵙겠다”며 마지막까지 함께한 예비돌들을 향한 응원과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더했다.

‘언더나인틴’에서 김소현은 매회 안정적인 목소리와 진행 실력은 물론,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잡았다는 평을 받았다. 또 2시간 동안 이어진 파이널 생방송 무대까지 잘 마무리해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향후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