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입성…위풍당당 레드카펫 참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에 입성했다.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61st GRAMMY Awards)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참여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사진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나선다. 한국 가수로는 처음 있는 일이다. 역대 그래미 어워즈 수상자인 알레시아 카라(Alessia Cara), 존 메이어(John Mayer), 메간 트레이너(Meghan Trainor)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나란히 시상자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더불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그래미 어워즈는 10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한국에서는 Mnet에서 독점 생중계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