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X안효섭, tvN ‘어비스’ 주연…판타지 커플 탄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박보영(왼쪽), 안효섭. 사진제공=피데스스파티윰,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tvN이 11일 배우 박보영과 안효섭이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의 주연으로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기획 스튜디오드래곤)는 돌연 죽음을 맞이한 두 남녀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이전과 180도 다른 비주얼로 부활하면서 펼쳐지는 판타지 드라마다.

박보영은 극 중 중앙지검 특수부 평검사에서 로펌 변호사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맡았다. 화려한 삶을 살던 고세연은 사고로 목숨을 잃고 ‘어비스’에 의해 이전과 전혀 다른 얼굴로 부활하게 된다.

고세연의 죽은 영혼을 부활시키는 ‘차민’ 역에 안효섭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차민은 대한민국 화장품 업계 1위 후계자에서 미모의 로펌 사무장로 부활한다. 우연치 않게 죽은 생명체를 영혼의 모습으로 부활시키는 구슬 ‘어비스’를 얻게 되면서 다른 삶을 살게 된다고 한다.

‘어비스’는 올해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