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음반 디자인 회사, 그래미어워즈 수상 불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세 번째 정규 음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음반 패키지를 디자인한 회사 허스키 폭스의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수상이 불발됐다.

허스키 폭스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하지 못했다. 해당 부문은 가수 겸 기타리스트 세인트 빈센트의 음반 ‘매세덕션'(Masseduction)’의 아트디렉터 윌로 페런이 받았다.

허스키폭스는 국내 대중음악 제작진으로는 처음 그래미어워즈 후보로 지명돼 이목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轉 Tear’ 음반 패키지는 그룹의 음악 콘셉트와 세계관이 고스란히 녹아있어 의미가 크다는 평가를 얻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어워즈 시상자로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