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SOLO’ 뮤비 2억뷰 돌파 “K팝 여자 솔로 최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제공=YG

제니가 ‘SOLO’ 뮤직비디오로 한국 여자 솔로가수 최초 2억뷰의 주인공이 됐다.

제니의 첫 솔로곡 ‘SOLO’ 뮤직비디오는 오늘(10일) 오후 6시 50분께 유튜브 조회수 2억뷰를 달성했다. 제니는 한국 여자 솔로가수로서 첫 2억뷰를 돌파하며 신기록의 역사를 다시 썼다.

블랙핑크의 솔로 프로젝트 첫 주자로 나선 제니는 지난해 11월 12일 ‘SOLO’를 발표했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23일 만인 지난 12월 6일 1억뷰를 넘으며 한국 여자 솔로가수 최단 기록을 경신했다. 기세를 이어 90일 만에 한국 여자 솔로가수 최초 2억뷰를 돌파했다.

제니는 ‘SOLO’를 통해 팝스타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를 제치고 한국 여자 솔로가수 최초로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송차트 1위에 오르며, 글로벌 무대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제니가 속한 블랙핑크는 ‘뚜두뚜두’ 뮤직비디오 6억뷰, ‘마지막처럼’ 5억뷰, ‘붐바야’ 4억뷰, ‘불장난’, ‘휘파람’ 3억뷰, ‘STAY’ 1억뷰를 돌파하며 데뷔 후 발표한 6개 뮤직비디오가 모두 억대뷰를 넘었다. 특히 5억뷰 이상 뮤직비디오를 2편을 보유해 K팝 그룹 중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 외에도 ‘뚜두뚜두’ ‘마지막처럼’ ‘붐바야’는 이례적으로 안무 영상까지 1억뷰를 달성해 음악뿐만 아니라 퍼포먼스까지 폭넓은 관심을 받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블로그(www.yg-life.com)를 통해 제니 ‘SOLO’ 뮤직비디오 2억뷰를 축하하는 포스터를 공개하기도 했다.

블랙핑크는 9일(현지시간) 유니버설뮤직그룹(UMG)의 산하 레이블 인터스코프를 대표해 2019 유니버설뮤직그룹 그래미 아티스트 쇼케이스 무대에 올랐다.

블랙핑크는 오는 11일 미국 ABC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The Late Show with Stephen Colbert)’에 이어 12일 미국 CBS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GMA)’와 15일 ‘Strahan and Sara(GMA Day)’에 출연해 데뷔 처음 미국 방송을 통해 현지 팬들과 만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