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세배도령은 펜타곤 진호, “할머니가 보고 힘 냈으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MBC ‘복면가왕’에서 복면가수 ‘세배도령’은 그룹 펜타곤의 진호였다.

10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아이돌 특집으로 펼쳐졌다.

이 가운데 2라운드 대결에서 복면 가수 클림트와 세배도령이 경쟁했다. 각각 뮤지컬 ‘위키드’의 OST ‘중력을 벗어나’와 혁오의 ‘TOMBOY’를 선곡해 노래했다.

투표 결과 52 대 47표로 클림트가 세배도령을 이겼다. 이에 세배도령이 가면을 벗게됐다.

그의 정체는 펜타곤 진호였다. 진호는 “펜타곤이 다인원”이라며 “할머니가 내가 혼자 TV에 얼굴 나오는 걸 많이 못 보신다. 할머니가 요새 조금 편찮으신데, 이번 방송이 힘이 되었으면 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