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X오나라, 예능도 접수…’아는형님’ 시청률 10.6% 자체 최고 경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아는형님’/사진제공=JTBC

JTBC ‘아는 형님’이 김서형, 오나라 활약에 힘입어 ‘시청률 캐슬’을 쌓았다.

시청률 조사 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아는 형님’ 166회의 시청률은 10.6%을 나타내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2049세대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타겟 시청률 역시 6.5%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합쳐 동시간대에 방송된 프로그램의 타겟 시청률 순위에서도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화제의 드라마 ‘SKY 캐슬’의 주역 김서형과 오나라가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두 사람은 숨겨왔던 반전 예능감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드라마의 흥행 열풍을 이끌었던 김서형은 “사실 노래방을 좋아한다”고 고백하며 시도 때도 없이 춤과 노래를 선보이며 흥을 방출했다. 극 중에서 밝고 사랑스러운 역할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오나라는특유의 매력 넘치는 입담으로 드라마 촬영 뒷이야기 전했다. 대학시절 후배들과 함께 치어리딩 무대를 펼쳐 폭발적인 호응을 받기도 했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