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사헌부 감찰 중인 고아라vs고아라 관찰 중인 정일우…’한낮 추격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월화드라마 ‘해치’/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열혈 사헌부 다모’ 고아라를 예의주시하는 정일우의 모습이 포착됐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이금(정일우)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을 담는다. ’이산’ ‘동이’ ‘마의’ 등의 김이영 작가가 집필을 맡아 조선시대 사헌부와 영조의 청년기를 본격적으로 담아낸다.

10일 공개된 사진에는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와 고아라(여지 역)의 ‘사냥터 투샷’이 공개됐다. 열정 넘치는 ‘사헌부 다모’ 고아라가 비밀스럽게 감찰에 나선 가운데 ‘문제적 왕자’ 정일우가 그 모습을 숨을 죽인 채 바라보고 있다.

사진 속 정일우는 고아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고아라는 정일우가 자신을 관찰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른 채 수사에 몰두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천막 뒤에 몸을 숨기고 사방을 경계하는 고아라의 눈빛에서 ‘사헌부 다모’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하지만 정일우는 고아라를 향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특히 또 다른 스틸 속 정일우가 급박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찾는 모습이 함께 담겨 과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과연 오해로 시작된 정일우와 고아라의 인연이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훗날 ‘문제적 왕자’와 ‘사헌부 다모’로 짜릿한 공조를 펼칠 것을 예고하고 있는 두 사람 앞에 그려질 이야기에 관심이 증폭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정일우와 고아라는 촬영에 앞서 미리 동선을 맞추는 등 다이나믹한 신을 만들기 위해 논의를 거듭했다. 특히 두 사람은 촬영이 진행될수록 남다른 호흡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해치’ 제작진은 “본 장면은 정일우와 고아라의 관계를 가깝게 해주는 기폭제 같은 중요한 장면”이라며 “이후 두 사람의 인연이 운명적으로 엮이며 조선을 뒤흔들 커다란 사건이 시작될 예정이니 앞으로 이들의 관계 변화를 본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했다.

‘해치’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