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이유가 있었네”…’궁민남편’ 안정환, 결혼 19년 만에 아내 마음 깨닫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일밤 ‘궁민남편’/사진제공=MBC

안정환이 19년 만에 깨달은 아내의 속마음은 무엇일까?

 MBC 일밤 ‘궁민남편’ 오늘(10일) 방송에서는 인싸가 되기 위한 다섯 남편의 여수 여행기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여수로 떠난 차인표, 안정환,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은 진정한 인싸 감성을 담은 사진을 찍기 위해 대결을 펼쳤다. 새롭게 개설되는 ‘궁민남편’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가장 많은 ‘좋아요’를 받을 포토제닉을 탄생시키기 위해 온갖 기상천외한 방법이 동원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월드컵 영웅의 존재감을 입증하며 반응을 불러일으켰던 안정환이 돌연 예술혼을 불태우는 사진 명장으로 변신, 먹스타그램 인증샷을 찍기 위해 김풍과 샘킴 셰프까지 찾아갔다고 한다.

먹음직스러운 사진 인증샷을 탄생시키기 위해 집중하던 안정환은 “다 이유가 있었다”며 결혼 19년 만에 드디어 아내의 마음을 이해했다고 말한다. 과연 그가 얻음 깨달음은 무엇일까.

인싸가 되기 위한 다섯 멤버의 분투기는 오늘(10일) 오후 6시 45분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