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로이킴, 비몽사몽 상태로 깜짝 전화 출연..’궁금증 UP’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사진제공=KBS2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 가수 로이킴의 깜짝 전화 출연이 성사됐다. 더욱이 그의 전화가 최현우 마술에 반전을 선사한다고 전해져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오늘(10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윤동구, 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이 차수찬, 차태은, 차수진 ‘차차차 삼남매’와 함께 경기도 양평으로 떠나는 ‘겨울방학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런 가운데 로이킴의 전화 한 통이 촬영장을 혼란에 빠트렸다고해 관심이 모아진다.

최근 녹화에서 마술사 최현우가 ‘1박 2일’을 깜짝 방문한 가운데 즉석에서 정준영과 그의 절친 로이킴의 깜짝 전화 연결이 이뤄져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상황으로 두 사람의 전화 연결이 훗날 촬영장을 혼돈의 카오스에 빠지게 할 것이라는 사실을 아무도 예감하지 못했다. 

이후 로이킴은 비몽사몽 자다 깬 상태로 절친 정준영의 전화를 받았고, 그가 무심코 내뱉은 말 한마디가 우연처럼 최현우의 마술에 깜짝 반전을 선사하는 등 모두의 눈을 휘둥그래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급기야 차태현이 “로이킴은 이거 하려고 미국에 간 거야?”라며 마술이 끝날 때까지 어리둥절 멘붕에 빠진 모습을 보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과연 최현우의 마술과 로이킴의 전화 한 통이 야기시킨 상황은 무엇일까.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