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고지용X심지호, 90년대 스타 뭉쳤다…승재∙이안, 첫만남부터 절친 등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극=KBS2

 KBS 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승재와 심지호 아들 이안이의 케미가 펼쳐진다.

10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264회는 ‘너만을 위한 슈퍼 히어로’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 중 고지용, 고승재 부자는 심지호, 심이안, 심이엘 가족과 만난다.

2014년 결혼에 골인, 아들 이안이와 딸 이엘이를 출산한 심지호. 그는 90년대 KBS2 ‘학교2’로 데뷔해 SBS ‘당신은 선물’, tvN ‘아르곤’, KBS 2TV ‘끝까지 사랑’ 등 으로 사랑받아왔다. 그런 심지호와 고지용 90년대 두 스타의 만남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을 수밖에 없다. 승재와 이안, 6살 동갑내기 친구들의 만남도 관전포인트.

공개된 사진 속 승재와 이안, 이엘 남매는 반짝반짝 호기심이 가득한 눈빛으로 마주한 모습. 무엇보다 이안이에게 ‘사나이 인사법’을 알려주는 승재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금까지 ‘슈돌’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케미를 뽐냈다는 승재와 이안이의 하루는 어땠을까.

제작진에 따르면 넉살요정 승재는 이안이와 이엘이에게 친근하게 다가가 말을 거는 등 남다른 친화력을 발산해 보는 이를 흐뭇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승재와 이안이가 같은 관심사로 대동단결해 이야기꽃을 피웠다는 후문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10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