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한채영, 오윤아 악행에 이 악물었다…’분노 열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신과의 약속’ 방송 화면

MBC ‘신과의 약속’에서 충격에 사로잡힌 한채영의 뜨거운 눈빛이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지난 9일 방송된 ‘신과의 약속’에서는 한채영은 극 중 우나경(오윤아)의 악행을 알게 된 서지영(한채영)의 분노가 이어졌다.

앞서 서지영은 자신의 첫째 아들 송현우(왕석현)에게 골수를 이식해줄 ‘완전일치 공여자’가 돌연 기증을 거부하자 자신의 둘째 아들 김준서(남기원)를 키우고 있는 우나경에게 이식을 부탁했다. 하지만 그녀는 준서의 골수를 이식 받은 후 시력이 흐릿해지는 합병증까지 겪게 된 현우를 보자 큰 충격에 휩싸여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준서의 골수 이식을 허락해줬던 우나경이 사실은 완전 일치 공여자의 기증을 막았다는 진실을 알게 되자 말을 잇지 못했다. “얼마나 더 올라가려고 기증자 빼돌려서 내 자식 눈까지 멀게 해?”라며 분노를 폭발, 악에 받친 듯 소리치던 한채영의 울분 어린 열연이 펼쳐졌다.

결국 서지영은 “너 따위가 내 자식한테 엄마 소리 듣는거 더 이상 못 둬!”라며 준서를 자신의 품에 다시 데려올 것이라는 경고를 하며 이 제대로 악물은 결연함을 보였다. 차게 식은 그녀의 감정을 분노 어린 눈빛과 단호한 말투로 담아낸 한채영의 모습이 몰입도를 더했다.

이어 직접 소송을 건 서지영은 자신과 우나경의 사연을 다룬 생방송까지 직접 출연하는 등 본격적으로 준서를 되찾기 위해 나섰다. 자식을 지키기 위해 더욱 비장해진 캐릭터의 변화를 보여준 한채영의 열연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신과의 약속’은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