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진경, 미국行 포기…결국 최수종 택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나뿐인 내편’/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진경이 미국행을 포기하고 최수종과의 사랑을 선택했다 .

9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나홍주(진경)는 강수일(최수종)과의 이별을 받아들이고 미국으로 떠나려고 했다.

홍주는 수일을 만나 “미국으로 간다. 전에 살던 곳으로 돌아가기로 했다”며 “멀리 있어도 축복이 있길, 건강하길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수일도 “항상 감사했다. 그리고 늘 미안했다. 홍주 씨가 베풀어 준 친절 잊지 않겠다”며 “홍주 씨가 행복하길 나도 기도하겠다”고 했다.

홍주는 도란(유이)에게도 “강쌤이 자꾸 걸린다. 어린애를 두고 가는 것도 아닌데. 우리 강쌤 잘 보살펴 줘라”라고 부탁했다.

수일은 도란으로부터 홍주가 6시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떠난다고 들었지만, 아무렇지 않은 척 할 일을 했다. 하지만 홍주의 문자를 받고 결국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공항까지 간 수일은 홍주를 봤지만 잡지 못했다. 끝내 아픔을 뒤로 하고 다시 집으로 향했다.

집 앞에 도착한 수일에게 “강쌤”이라는 홍주의 목소리가 들렸다. 환청이라 생각하고 한숨을 내 뱉는 순간 그녀가 다가왔다.

홍주는 수일에게 “강쌤을 두고 못가겠다. 강쌤이 과거에 어떤 사람이든 중요하지 않다. 과거가 무슨 상관이냐. 그냥 과거일 뿐이다”라며 “앞으로 우리가 살아갈 날들이 있다. 그게 더 소중하지 않느냐. 난 그냥 강쌤 옆에 있겠다. 나 그냥 강쌤 사랑하겠다. 혼자 못 살것 같다”고 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애틋하게 포옹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