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팬’ 종영] 카더가든, 비비 꺾고 최종 우승…‘입덕 유발’ 원석의 발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SBS ‘더 팬’에서 카더가든이 비비를 꺾고 최종 우승자가 됐다. 카더가든은 1라운드 탈락 후보에서 우승자가 되는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9일 방송된 ‘더 팬’에서는 비비와 카더가든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먼저 비비가 무대에 올라 브루노 마스의 ‘런어웨이 베이비(Runaway baby)’을 열창했다. 파워풀한 목소리로 강렬한 공연을 선보였다. 김이나는 “비비가 설렁설렁 놀 줄도 아는 구나 싶었다. 박력도 느껴졌다”고 감탄했다. 보아는 “처음으로 긴장하는 모습을 봤다. 결승이라는 무게가 비비를 100% 끌어내지 못했던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카더가든은 음악을 함께했던 친구들과 함께 고(故) 신해철의 ‘안녕’을 밴드 무대로 꾸몄다. 직접 기타도 멨다. 보아는 “내가 원했던 카더가든의 모습을 드디어 본 것 같다”며 “야성미, 섹시함을 보여줬다”고 감탄했다. 이상민은 “주춤거리다가도 포효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가수”라고 평가했다.

2라운드에서는 비비와 카더가든이 각각 자작곡을 선보였다. 비비는 자신이 작사한 ‘한강’을 불렀다. 무대 위 화려하고 반짝이는 자신의 모습 뒤에는 다른 이들과 마찬가지로 슬픔과 상처가 있다는 내용을 한강에 비유해 표현했다. 유희열은 “비비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음악 활동을 한다면 이런 모습일 것”이라며 “진짜 비비의 얼굴 본 것 같아서 반갑다”고 말했다.

카더가든은 ‘투게더(Together)’를 불렀다. 진솔하고 덤덤한 목소리가 감동을 불러왔다. 이상민은 “카더가든을 처음 봤을 때 평생 팬이 될 것 같다는 말을 했고 그 때부터 카더가든을 관심있게 살펴보고 지켜봤다”며 “팬으로서 카더가든 옆에 내가 없으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SBS ‘더 팬’ 방송 화면 캡처

무대가 끝난 후 팬 마스터 중 김이나, 보아, 이상민은 카더가든에게 투표했고, 유희열은 비비를 선택했다. 음악사이트 앱 투표와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가 엎치락뒤치락했고, 카더가든이 최종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카더가든은 “팬들께 감사드린다. 보잘 것 없는 저를 이렇게 만들어준 팬 마스터와 제작진, 같이 고생해준 참가자 친구들, 저를 이 무대에 세워준 장혜진 선생님께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비는 “비비탄(팬클럽명) 덕분에 준우승하게 됐다. 사랑하는 사람들이 이렇게 다 모여 있고 제가 좋아하는 사람이 우승하게 돼서 너무 기쁘다. (윤)미래 언니, 타이거JK 선생님 덕분이다. 감사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더 팬’은 오디션 프로그램이었음에도 참가자들 간 경쟁보다 음악의 다양성에 초점을 맞췄다. 참가자들은 발라드, 힙합, R&B, 재즈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선곡했다. 가창력뿐만 아니라 랩, 퍼포먼스 등 자신이 자신 있는 분야를 선택해 무대 위에서 마음껏 발휘했다. 시청자들은 아이돌, 래퍼, 인디뮤지션 등 다양한 분야의 가수를 만나볼 수 있었다. 또한 데뷔했지만 이름을 알리지 못했던 숨은 보석과 숨겨져 있던 원석 같은 가수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더 팬’에서는 유희열, 보아, 이상민, 김이나를 심사위원 대신 팬 마스터로 데려왔다. 이들은 참가자들이 역량을 끌어내도록 조언하고 감상하며 마음껏 팬심을 드러냈다. 심사위원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달랐다. 네 사람은 많은 팬의 한 사람으로서 참가자들을 응원했고 한 표씩 행사했다.

‘더 팬’은 음악을 선택하는 대중의 기준이 가수의 실력만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전문가의 시각과 대중성이 반드시 일치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도 알 수 있었다. 물론 정확한 음정과 박자, 표현력, 뛰어난 퍼포먼스가 가수의 기본이다. 하지만 팬이 되는 이유는 실력 외에도 외모, 무대 매너, 공감 능력 등 각자가 느낄 수 있는 매력이었다.

우승한 카더가든을 비롯해 TOP5 참가자인 비비, 용주, 임지민, 카더가든, 트웰브는 오는 3월 2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합동 공연 ‘더 팬 라이브 온에어’를 열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