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폭발 “짤리고 싶어? 내 남편한테 꼬리치지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나뿐인 내편’ /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윤진이가 결국 폭발했다.

9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장다야(윤진이)는 시어머니인 은영(차화연)이 도란(유이)의 편만 들자 역정을 부렸다. 자리를 박차고 나온 다야는 “오빠랑 분가해서 살거야”라며 남편인 왕이륙(정은우)을 찾아갔다.

다야는 또 한 번 흥분했다. 매장에서 이륙이 아르바이트생과 장난을 치며 놀고 있었던 것. 폭발한 다야는 아르바이트생을 밖으로 불러 “너 내 남편한테 무슨짓이냐”고 소리쳤다.

아르바이트생은 “왜 그러느냐”고 모른체 했고, 다야는 “발뺌하지마라. 내 남편한테 꼬리치는 거 모를 줄 아느냐. 은근 터치하고 이게 꼬리치는 게 아니고 뭐냐. 너 짤리고 싶냐”고 경고했다.

잠시 후 이륙이 뛰어 나오자 아르바이트생은 “나 한테 왜 이러느냐”며 울먹였다. 이륙은 다양에게 “뭐 하는 짓이야?”라고 했고, 다야는 “오빠야 말로 뭐하는 짓이냐. 매장에서 직원들과 헤벨레하고. 아 나 진짜 어이가 없다”며 돌아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