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팬’ 카더가든, 결승 1라운드 ‘호평’…신해철의 ‘안녕’으로 비비 ‘압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더팬’ 카더가든/ 사진=SBS 방송화면

카더가든이 SBS ‘더 팬’ 파이널 무대 1라운드에서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9일 오후 방송된 ‘더 팬’에서는 비비와 카더가든의 마지막 생방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카더가든은 고(故)신해철의 ‘안녕’으로 첫 무대를 꾸몄다. 밴드 사운드로 편곡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희열은 “의외의 선곡이었다. 결승전에 칼을 갈았구나 싶었다. 카더가든은 자신의 방식대로 처절한 싸움을 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탈락후보에서 살아 돌아와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말이 점점 현실이 되는 것 같다”며 칭찬했다.

이어 보아는 “내가 원했던 카더가든의 모습을 드디어 보게 됐다. 또 다른 남자의 야성미와 섹시함을 듣게 해줘서 감사하다. 아쉬운 점은 있지만 이 무대를 보고 당시의 팬이 아니라고 말 할 수 없겠더라”라며 카더가든을 선택했다.

이상민도 “카더가든은 항상 주춤거리다가도 포효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며 뒷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감탄했다. 김이나는 “선택할 수 밖에 없는 무대다. 정말 아름답다”고 극찬했다.

카더가든은 실시간 문자투표에서 비비보다 100여표 앞서며 1위로 올라섰다.

결승전에서는 비비와 카더가든이 두 곡씩을 부르고 팬들의 투표를 통해 우승의 주인공이 결정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