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복통으로 병원行… “장염 확인, 모든 일정 취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청하 /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가수 청하가 장염으로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청하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청하의 생일을 앞두고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현재 상황 및 향후 스케줄과 관련해 팬 여러분들께 안내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오전 청하가 복통을 호소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검사 후 장염에 의한 통증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로 인해 청하는 부득이하게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다. 전문인의 소견에 따라 완전한 컨디션을 되찾을 때까지 치료 및 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청하는 ‘벌써 12시’로 음악 방송 6관왕을 차지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