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마지막회, 복수 vs 사랑…주상욱·이민정 맞이할 결말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운명과 분노’ 주상욱-이민정/ 사진제공=SBS

SBS 주말 특별기획 ‘운명과 분노’의 주상욱과 이민정은 어떤 엔딩을 맞을까.

‘운명과 분노’ 제작진은 9일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다시 만난 주상욱과 이민정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하며 엔딩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켰다.

지난 방송에서 태인준(주상욱)은 자신의 복수를 도운 구해라(이민정)를 찾아가 여전히 마음속에 남아 있는 사랑과 원망을 토해내는 모습을 보였다. 죄책감에 괴로운 구해라는 태인준에게 차마 다가서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현재 해라는 인준에게 속죄하기 위해 감옥행까지 각오하고 있는 상황. 이처럼 음모와 오해 속에 어긋나버린 인준-해라 커플의 운명이 어디로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공개된 사진에서 구해라와 태인준은 둘의 추억이 깃든 성곽 길에서 마주하고 있다. 인준과 해라를 둘러싼 야경은 낭만적이지만 정작 두 사람은 무거운 분위기에 갇혀 입을 떼지 못하는 상황. 이들은 늦은 밤 무슨 일로 이곳에서 다시 만나게 된 것일까?

이어지는 사진에서 인준은 어두운 표정으로 해라에게 중요한 말을 건네고 있는 듯하다. 인준은 자신이 이복형 태정호(공정환)의 비자금 건을 폭로하면 구해라도 다치게 된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상황. 인준이 어떤 결정을 내리고 해라를 찾아오게 된 것인지 궁금증이 커진다. 그가 택한 것은 거짓 사랑에 대한 복수일까. 떨쳐 내지 못한 운명적 사랑일까.

마지막 사진에서 해라는 인준 쪽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인준이 겨누는 화살이 결국 해라를 파멸시키고 마는 것인지 긴장감이 고조된다.

제작진은 “오늘 최종회에서는 한성숙과 태정호를 무너뜨릴 태인준의 결정타가 펼쳐진다. 태인준의 강렬한 복수 행보에 잠시도 눈을 뗄 수 없을 것”이라면서 “태인준이 사랑과 복수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인준과 해라가 어떤 결말을 맞을지 끝까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운명과 분노’ 오늘(9일) 오후 9시 5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