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오늘(9일) 美 데뷔…그래미 아티스트 쇼케이스 무대 오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제공=YG

걸그룹 블랙핑크가 2019 유니버설뮤직그룹 그래미 아티스트 쇼케이스 무대에 오른다.

8일(현지 시간) 미국 빌보드는 “블랙핑크가 9일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리는 ‘유니버설뮤직그룹 그래미 아티스트 쇼케이스’에서 미국 데뷔 무대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유니버설뮤직그룹(UMG)의 산하 레이블 ‘인터스코프’를 대표해 릴 베이비(Lil Baby), 그레타 반 플릿(Greta Van Fleet) 등 유명 뮤지션들과 한 무대에 오른다.

이어 빌보드는 “블랙핑크가 ‘굿모닝 아메리카’와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에 출연하기 앞서  미국 데뷔 무대를 가짐으로써 서서히 예열에 들어갈 것”이라며 블랙핑크의 미국 프로모션에 대해 주목했다. 더불어 “폭넓게 사랑받고 있는 이 그룹이 4월에는 ‘코첼라’ 무대에도 오를 예정”이라고 했다.

블랙핑크가 퍼포먼스를 선보일 유니버설뮤직그룹의 그래미 아티스트 쇼케이스는 매년 미국의 대표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가 열리기 전 주간에 개최된다. 유니버설뮤직그룹의 회장인 루시안 그레인지(Lucian Grainge)를 비롯 다양한 음악계 거물들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샘 스미스(Sam Smith), 위켄드(The Weeknd), 데미 로바토(Demi Lovato), 미고스(Migos), 레이 스레머드(Rae Sremmurd) 등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인기 뮤지션들이 이 쇼케이스에서 공연을 펼쳤다.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유명 아티스트들이 거쳐간 쇼케이스에서 ‘미국 데뷔 무대’를 선보일 블랙핑크가 과연 어떤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전세계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