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다시 춤 춰 줄래?”… ‘썸바디’ 한선천·서재원, 최종 커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썸바디’ 한선천-서재원/ 사진=Mnet 방송화면

댄싱 로맨스 Mnet ‘썸바디’ 10화에서 배우 한선천과 서재원이 최종 커플이 됐다.

지난 8일  방송된 ‘썸바디’에서 한선천은 서재원과 마지막 데이트를 즐겼다. 일회용 필름카메라를 준비한 한선천은 “너랑 특별히 데이트 하는 날 쉽게 지울 수 없는 그런걸 준비하고 싶었어”라며 재원과의 추억을 오래 간직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선천은 서재원에게 “마지막을 너랑 같이 있어서 좋은 것 같아”라며 최종 때 데이트 신청을 하고 확실하게 표현해야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서재원에게 직접 그린 그림을 선물했다. 그림 속에는 첫 한강 데이트 때 서재원의 모습이 담겨 있어 감탄을 자아냈다.

최종 커플 선택에서 한선천은 서재원의 사진을 선택했고, 서재원은 한선천과 나대한의 시사회를 선택했다.

한선천은 수려한 현대 무용을 뽐내며 서재원에게 진심이 담긴 마음을 건네 시선을 사로 잡았다. 더불어 서재원에게 보내는 마지막 고백이 재생 됐다. “너랑 함께했었던 추억 잊지 못할 것 같아. 절대 잊지 않을 거야. 그 동안 내 마음 따뜻하게 해줘서 고맙고, 너도 잊지 않아줬으면 좋겠어. 우리 첫 데이트했던 한강에서 기다릴게. 나랑 또다시 같이 춤 춰 줄래?”라는 한선천의 말에 서재원은 눈물을 쏟았다.

최종적으로 한선천은 서재원을 택했고, 서재원도 한선천을 선택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한선천은 “‘ 내 생활 속에서 그리고 재원이 생활 속에서 조금 더 많은 걸 알아가고 싶고 이제는 내가 용기를 내 다가가고 싶다”고 했다.

댄싱 로맨스 ‘썸바디’는 10화를 끝으로 종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