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김혜자·한지민 vs 손호준, 현실남매란 이런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눈이 부시게’/ 사진제공=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첫 방송을 앞두고 리얼함의 끝판왕 ‘혜자네 남매’ 일상을 공개했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9일 상상을 초월하는 방구석 백수 남매 혜자(김혜자, 한지민 분)와 영수(손호준 분)의 스틸컷을 공개해 웃음을 유발했다.

첫 방송까지 단 이틀을 앞둔 ‘눈이 부시게’는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담았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여기에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의 손호준과 ‘두 혜자’ 김혜자, 한지민의 남매 케미는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책임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사진 속 70대 혜자와 스물다섯 혜자로 완벽 빙의한 김혜자, 한지민 그리고 똘기 충만한 혜자의 오빠 영수로 분한 손호준의 리얼리티 남매 케미가 웃음을 자아낸다. 화려한 아나운서를 꿈꾸며 볼펜까지 물고 발음 교정에 한창인 스물다섯 혜자(한지민 분)는 진지하게 눈빛을 반짝이지만 현실은 방구석 백수일 뿐이다. 형만 한 아우 없다고, 모태 백수 김영수는 클래스부터 다르다. 엄마의 폭풍 잔소리와 등짝 스매싱을 피하기 위해 방문에 테이프를 붙인 채 삼겹살을 굽는 신개념 밀실 먹방 스킬을 선보인다.

무릎 나온 츄리닝 패션까지 똑 닮은 현실 남매 혜자와 영수의 케미가 벌써부터 꿀잼을 예고한다. 이어진 사진 속 70대로 늙어 버린 혜자(김혜자 분)와 영수 남매가 흥미를 유발한다. 늙어버린 동생의 신체 나이를 알아보고자 체력 테스트를 실시했다. 힘에 부친 듯 힘들어 보이는 혜자의 옆으로 세상 신난 오빠 영수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연기하는 ‘혜자’는 무한 긍정 마인드를 장착한 아나운서 지망생으로,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늙어 버린 인물이다. 손호준은 무능력, 무개념, 무대포 3無를 통달한 모태 백수로 1인 미디어 ‘영수 TV’의 크리에이터 혜자의 오빠 ‘영수’로 분한다. 어떤 캐릭터든 찰떡같이 소화하는 한지민과 독보적 능청 연기를 선보일 손호준의 차진 시너지가 유쾌한 웃음 넘치는 ‘찐’ 남매의 리얼 케미를 선보인다. 특히, 한순간에 70대로 늙어 버린 혜자의 조금은 특별하지만 평범한 남매의 일상이 가족, 시간의 소중함을 일깨우며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공감까지 더한다.

제작진은 “리얼함을 녹여낸 배우들의 열연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현실 남매의 평범한 일상부터 한순간에 늙어 버린 동생 ‘혜자’와의 조금은 특별한 일상을 통해 따뜻하고 소중한 순간들을 그리며 웃음과 감동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눈이 부시게’는 오는 2월 11일 오후 9시 30분 첫 회가 방송된다. 첫 방송을 기념해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스타필드 하남 몰리스 아트리움에서 드라마 사진 전시 등의 이벤트 존이 열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