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김숙 합류로 공복 어벤져스 완성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공복자들’/사진제공=MBC

MBC ‘공복자들’의 노홍철이 공복 도전으로 폭풍 감량에 성공, 리즈 시절 외모를 회복한 모습이 포착됐다. 또 파일럿 방송 당시 함께 했던 김숙이 재합류하며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공복자들’ 제작진은 오늘(8일) 방송에 앞서 김숙의 재합류로 막강 완전체가 된 공복자들의 첫 스튜디오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을 담는다.

‘공복자들’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 MBC에서 프로그램 출범 이후 첫 스튜디오 촬영을 했다. 지난 해 9월 파일럿 방송에 출연하며 재미와 공감을 높인 김숙이 이날 녹화부터 재합류해 프로그램의 또 다른 즐거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세’ 김숙이 ‘공복자들’에서 보여줄 좌충우돌 공복 도전기가 호기심을 유발한다.

‘공복자들’은 첫 스튜디오 촬영을 맞아 공복의 즐거움을 느끼는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에 맞는 재기발랄한 위장 세트를 마련했다. 살구, 분홍, 하늘색으로 귀엽게 위장을 표현한 ‘우리의 위 속’ 세트는 화사한 분위기로 시선을 끌어당긴다. 특히 제작진은 만질 수 있는 진분홍 슬라임으로 위액을 표현해 보는 즐거움을 끌어올렸다. 보기만 해도 웃음이 빵 터지는 스튜디오 세트는 ‘공복자들’의 재미를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재치 넘치는 ‘우리의 위 속’ 세트에서 한데 모인 노홍철, 김숙, 김준현, 유민상, 미쓰라, 권다현 등 6명의 공복자들은 왁자지껄 대화를 나누며 유쾌한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공복자들’은 새해를 맞아 자율 공복에 도전하며 실패할 경우 벌칙을 수행하는 내기를 진행 중이다. 특히 공복 도전으로 체중 감량 중인 노홍철은 이날 스튜디오에서 몰라보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나타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폭풍 감량으로 전성기 시절의 빛나는 외모를 회복한 노홍철의 멋있는 비주얼이 눈에 확띈다. 그가 과연 공복을 통해 얼마나 살이 빠졌는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노홍철은 지난 1일 방송된 중간 점검에서 파일럿 방송 당시 기록했던 89.6kg에서 80kg대 초반 몸무게에 진입한 사실을 공개했다.

한편 8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공복자들’은 공복 도전 중인 미쓰라, 권다현 부부의 열정과 웃음 넘치는 영어 회화 도전기, 김준현 유민상의 포복절도 공복 여행기 등이 펼쳐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