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가족’ 이수경 “예측불가 전개가 매력적인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수경/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이수경이 영화 ‘기묘한 가족’만의 매력 포인트를 짚었다.

이수경은 ‘기묘한 가족’에서 주유소집 막내딸 해걸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이수경을 만났다.

이수경은 “대중적인 코드도 있지만 마니아적인 면도 있다”며 “극 중 가족들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있다”고 자랑했다. 또한 “내 캐릭터만 좋다고 좋은 게 아니더라”면서 “다른 분들 캐릭터도 매력적인 게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이수경은 “시나리오를 읽다 보면 뒷장의 내용 정도는 예상이 가능한데 이 시나리오는 전혀 예상할 수 없다”며 “감독님께서 영화에도 그런 코드를 잘 살려주신 것 같아서 재밌게 봤다”고 말했다. 또한 “글로만 읽었을 때도 해걸이라는 캐릭터가 명확했다. 감독님도 자연스럽게 연기해달라는 주문을 많이 하셔서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기묘한 가족’은 충청도 한 마을의 망해 가는 주유소에 좀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믹영화. 오는 1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