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보면’, 돈스파이크X김동준의 특별한 레스토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돈 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의 돈 스파이크(왼쪽)와 김동준./사진제공=MBC

“요즘 먹방 프로그램이 많습니다. 저도 많이 출연해봤고요. 우리 방송을 통해서는 기존 먹방과 달리 음식이 어디서부터 오고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과정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돈 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이하 ‘먹다보면’)의 돈 스파이크는 이렇게 말했다. ‘먹다보면’은 돈 스파이크가 발트 3국과 미국으로 떠나 특별한 레시피를 개발하는 여정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각 나라의 식재료로 새로운 요리를 연구한 돈 스파이크는 실제로 팝업 레스토랑을 열고 시청자를 초대한다. 제작진은 이에 앞서 8일 서울 신사동 요리점 ‘뎐’에서 팝업 레스토랑을 열고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현장에는 돈 스파이크가 만든 토끼고기 국수와 ‘라트비아의 김치’라고 불리는 양배추 절임, 토끼전과 토끼완자가 제공됐다. 토끼는 돈 스파이크가 에스토니아에서 직접 맛보고 연구해온 식재료다.

MBC ‘돈 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의 돈 스파이크./사진제공=MBC

돈 스파이크는 “김대종 PD님이 MBC 시사 교양 ‘사람이 좋다’를 맡았던 분이다. 예능이 아니라 시사교양으로 방송을 편성받아 내게 러브콜을 주셨다. 내가 워낙 여행과 먹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출연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PD님이 다큐를 하던 분이라 촬영 분량이 생각보다 많았다. 세세한 것을 다 촬영했다. 별의별 걸 다 먹고 10가지가 넘는 레시피를 만들었는데 실제 방송에는 반의 반도 안 나가서 PD님한테 화를 내기도 했다. 그래도 좋은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돈스파이크는 “이번 방송은 우리나라와는 다른 문화권의 음식을 한국 스타일로 바꿔서 보여준다. 서로의 음식문화에 대해 이해해보자는 취지”라며 “방송에 다 나오지는 않지만 요리하기에 실패한 생소한 재료들이 더 많다”고 했다.

토끼 요리도 그 일환이었다. 돈 스파이크는 “한국에서는 쉽게 접하지 않는 토끼 요리를 어떻게 접근할 수 있게 할지 고민이 많았다. 어제까지도 이틀 밤을 샜다”고 털어놨다.

MBC ‘돈 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의 김동준./사진제공=MBC

돈스파이크가 발트3국으로 가기로 한 건 MBC 여행 예능 ‘오지의 마법사’ 출연이 계기였다. 여행 당시 그곳의 음식을 인상적으로 봤기때문. 그는 “발트 3국은 식재료도 우리와 다르고, 플레이팅 등으로 많은 걸 표현하려고 한다. 사슴 요리를 하면 그 사슴이 사는 숲에서 나오는 재료들로 한 접시가 꾸며진다. 플레이팅에서 원색적인 컬러를 사용하기도 하고, 핀셋으로 아트도 한다. 이런 점을 팝업 레스토랑에서 보여줄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나 혼자만 재미있는 걸 하는 게 아니라 프로그램을 걸고 가는 거니까 겁이 난다”며 “한 시간 동안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이끌 수 있을까도 고민도 많다”고 털어놨다.

김동준은 “먹방이 참 많은데 직접 먹어보고 그 나라 식재료 레시피를 개발하는 과정에 참여하니까 느낌이 또 다르다”며 “돈스파이크 형과 같이 한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하겠다’고 했다. 형이랑 지내면서 많은 걸 배웠다. 식재료 자체가 다른 나라는 완전히 달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 발트 3국에 가면서 빵에 아주 많은 종류가 있다는 걸 알게됐다”며 “빵의 무게부터 내가 한국에서 먹던 빵과는 달랐다. 빵으로 포만감을 느끼고 그걸로 체력을 유지해야 하는 문화권이니까 무게부터 다른 거였다. 처음에는 어색했는데 먹다 보니까 적응됐다”고 했다.

MBC ‘돈 스파이크의 먹다보면’ 포스터./사진제공=MBC

돈스파이크는 “우리나라에서 우리가 먹고 좋아하는 고기들은 대부분 축산업에 의한 식재료다. 식품을 만들기 위한 고기를 먹는 것”이라며 “발트3국에서 직접 사냥을 하면서 음식이 어떻게 나에게 오는 지에 대해 감각이 달라졌다”고 했다. 그는 “발트3국은 워낙 기후가 안 좋기때문에 음식을 구하기 위한 사냥도 체계화되어 있고 엄격하다. 이런 다른 문화를 알아가면서 ‘먹는 것’에 대한 생각을 달리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먹다 보면’은 발트 3국 편에 이어 미국 편을 방송한다. 각각 4회씩, 총 8회 분량이다. 돈스파이크는 “PD님한테 기존의 먹방 프로그램 이미지를 지웠으면 좋다고 말했다. 그냥 맛있는 걸 먹고 맛 평가하는 건 나도 많이 해봤지만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지겨울 것 같았다. 직접 만들고 사람들에게 테스트를 받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방송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재료가 생소해서 걱정이 많다. 평범한 고기 요리를 했다면 조금 덜 힘들게 할 수 있었을 거다. 미국 편도 기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대종 PD와 함께 연출을 맡은 김형윤 PD는 “돈 스파이크는 본능적인 요리사다. 그리고 섬세하고 이야기할 거리가 많은 사람”이라며 “돈스파이크라는 캐릭터가 고기를 손으로 뜯어먹는 그런 이미지로 유명해졌다. 하지만  ‘사람이 좋다’에서 돈스파이크 편을 보면 생각도 많고 섬세한 사람이라는 걸 알 수 있다. ‘사람이 좋다’를 연출한 김대종 PD가 ‘이 사람이랑 같이 하면 참 좋을 것 같다’고 해서 그와 함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동준은 미모 때문에 뽑았는데, 인성이 좋아서 정말 좋았다. 한 번도 불평한 적이 없고 최선을 다한다.  어떻게 그렇게 말을 예쁘게 하는지 놀란다”며 “팝업 레스토랑을 여는 목적이 수익을 위해서가 아니다. 새로운 음식을 먹는 사람들의 반응과 음식을 대하는 돈스파이크의 태도를 담아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먹다보면’은 오늘(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