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살 맞아?”…박민지, 동안미모 ‘제니주노’ 때 그대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민지/ 사진=박민지 인스타그램

배우 박민지가 동안 미모를 과시했다.

박민지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하며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민지는 진하게 화장을 한 화려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큰 눈과 티 없이 깨끗한 피부가 눈길을 끈다.

특히 1989년생으로 만 30세의 나이인데도 변함없이 어려보이는 미모를 자랑하고 있다.

박민지는 2003년 한 패션지 모델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고 연예계에 데뷔했다. 2005년 영화 ‘제니, 주노’로 인기를 얻었으며 ‘치즈인더트랩’ ‘데릴남편 오작두’ ‘여곡성’ 등에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