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아역배우 신린아, 주지훈 조카 되다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린아/사진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아역배우 신린아가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에 출연한다.

‘아이템’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아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지난해 OCN 드라마 ‘구해줘’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고,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과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를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바 있는 김성욱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신린아는 극 중 강곤(주지훈)의 조카 강다인 역을 맡았다. 강다인은 교통사고로 부모님을 잃은 아픔을 가진 소녀로, 강곤과 함께 지내다 미스터리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주인공인 강곤과 가장 가까이에서 호흡을 맞추는 만큼 어린 나이임에도 다양한 감정이 필요한 역할이다.

올해 11살이 된 신린아는 영화 ‘국제시장’, SBS ‘푸른 바다의 전설’, SBS ‘피고인’, 영화 ’장산범‘, MBC ‘숨바꼭질’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아이템’에서의 활약에도 기대감이 모인다.

 ‘아이템’은 ‘나쁜 형사’의 후속으로 오는 1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