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보면’ 돈 스파이크, 첫 레시피 개발에 박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돈 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사진제공=MBC

오늘(8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MBC ‘돈 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에서는 북유럽의 동화같은 나라 발트 3국으로 떠난 돈 스파이크와 동준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주, 에스토니아에 도착하자마자 초대형 갈비찜과 4kg 빵을 먹어치운 돈 스파이크와 동준은 라트비아로 넘어가 제대로 된 여행을 시작한다. “새로운 나라에 오면 시장을 가야한다”는 돈 스파이크의 여행 철학에 따라, 라트비아 리가 중앙시장을 찾은 두 사람. 거대한 시장 규모에 정신을 놓은 돈 스파이크는 ‘돈 쓰는 돈스’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식재료 폭풍 쇼핑에 열중했다.

쇼핑에 이어서 본격적인 레시피 개발을 위해 라트비아 현지인의 집을 방문한 먹보 형제. 라트비아 가정식을 배우기 위해 방문한 그곳에서 동준은 운명의 여인을 만나며 한순간에 예비사위로 등극하게 된다. 동준의 처갓집에서 배운 라트비아 가정식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레시피 개발을 위한 돈 스파이크의 노력은 숙소로까지 이어졌다. 드디어 시작된 발트편 첫 번째 레시피 개발에 돈 스파이크의 도전 정신을 불러일으킨 재료가 나타난다. 그 정체는 바로 토끼 고기. 고기 장인 돈 스파이크는 망설임 없이 토끼를 손질해 돈 스파이크의 손맛이 듬뿍 담긴 한국과 라트비아의 퓨전 음식을 완성한다. 하지만, 생각지도 못한 괴생물체 재료 등장으로 먹보형제는 기겁을 하게 되는데, 과연 돈 스파이크는 첫 번째 레시피 개발을 무사히 끝낼 수 있을까? 결과는 방송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돈 스파이크의 먹다 보면’은 미식 여행을 통해 레시피를 개발한 뒤 한국에서 팝업 레스토랑을 열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