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사강, 안방 복귀 소감 “7년 만에 돌아온 촬영장 낯설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봄이 오나 봄’ 사강/ 사진제공=점프 엔터테인먼트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열연한 배우 사강의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8일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에서 이름이 ‘사장’인 만화방 사장 역을 맡아 절제된 코믹 연기를 펼친 사강의 비하인드 사진과 함께 출연 소감을 전했다.

사진 속 사강은 어둠 속에서도 빛나는 미모를 과시하고 있다. 이리저리 눈치 보며 돈다발을 챙기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는 지난 7일 방송된 9-10회에서 로또 1등에 당첨된 사장이 자신의 만화방을 제임수(유정우 분)에게 넘기고 홀연히 떠나버리는 장면. 독특한 말투와 도도한 매력으로 절제된 코믹 연기를 펼친 사강이 어떤 모습으로 재등장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강은 “다시 일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감사한 마음이 크다. 예전에는 몰랐던 것들을 쉬면서 많이 느꼈고, 또 다른 책임감이 생겼다”며 “7년 만에 촬영장에 와보니 모든 것이 달라져있었다. 그래서 조금 낯설기도 했지만, 워낙 분위기가 좋아 금세 적응하며 재밌게 촬영할 수 있었다. 앞으로 다양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강은 오는 3월 1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극본 양진아 연출 김병수)’에서 일명 ‘홍박사’로 불리는 국과수 부검의 홍수연 역으로 합류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