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허영지, 하와이서 먹은 아사이볼에 “아이스 디저트 중 최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틀트립’ 혼행 필수메뉴 편/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KBS2 ‘배틀트립’에 ‘혼자 여행객’으로 샤이니 키, 남창희, 한다감, 허영지, SF9 로운이 나서 각 여행지에서 즐길 수 있는 ‘혼행 필수 메뉴’를 소개한다.

오는 9일 방송 예정인 ‘배틀트립’은 ‘혼자 떠나는 여행’을 주제로 샤이니 키, 남창희, 한다감, 허영지, SF9 로운이 출연한다. 다섯 사람은 각각 경주, 파리, 치앙마이, 하와이, 카트만두로 떠나 4주 동안 4가지 주제로 펼치는 혼행을 설계한다. 다섯 사람은 각각 자신의 여행지에서 꼭 먹어야 할 메뉴들만 쏙쏙 뽑아 소개하며, 특급 먹방으로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허영지는 “저는 인싸답게 먹고 왔다”라면서 맛과 분위기를 모두 잡아 진짜 하와이를 느낄 수 있는 맛집 투어를 예고했다. 허영지는 하와이안 가정식부터 로코모코까지 하와이 색이 물씬 풍기는 음식들의 향연으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가슴까지 뻥 뚫리는 시원함을 가진 디저트 아사이볼의 맛에 반한 그는 “26년 살면서 먹어본 아이스 디저트 중 최고”라고 극찬해 호기심을 높였다.

SF9 로운은 네팔에서 만난 한국의 맛으로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한국의 향취가 진하게 풍기는 닭똥집 볶음의 자태에 로운은 “나중에 네팔을 오게 된다면 다시 한번 들르고 싶다”라며 재방문 의사를 밝혔다. 또한 로운은 네팔 전통 음식과 전통 술 등 다소 생소한 음식들로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앞서 ‘필수코스’를 주제로 한 혼행 설계 배틀 1차전에서 네팔-하와이-파리-경주-치앙마이 순으로 순위가 매겨졌다. 건강한 맛을 추구하는 이휘재와 자극적인 맛을 추구하는 김숙의 마음을 사로잡은 혼행 설계는 무엇일지, “오늘 주제에서 커다란 이변이 일어날 거 같습니다”라는 성시경의 말처럼 결과에 이변이 일어날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배틀트립’은 오는 9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