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아나운서, 아이오케이 컴퍼니와 전속 계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재용 아나운서. / 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TN엔터사업

이재용 전 MBC 아나운서가 이영자 지석진 장윤정 등이 소속된 아이오케이컴퍼니의 TN엔터사업부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이재용 아나운서는 1992년 MBC에 입사한 뒤 ‘불만제로’ ‘찾아라 맛있는 TV’ ‘기분 좋은 날’ ‘생방송 화제집중’ ‘아주 특별한 아침’ ‘그건 이렇습니다. 이재용입니다’ 등을 진행하며 MBC의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신뢰감을 주는 중저음의 목소리,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현장을 아우르는 진행 실력으로 사랑받은 이재용 아나운서는 2008년 MBC연기대상 TV아나운서 부문 특별상, 2011년 대한민국 아나운서대상 대상, 2015년에는 한국방송대상 진행자부문 개인상을 수상하며 아나운서로서의 가치를 입증했다.

아이오케이컴퍼니의 TN엔터사업부 관계자는 8일 “많은 아나운서들의 선망의 대상인 이재용 아나운서를 영입하게 돼 영광이다. 한 분야에서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만큼 프리랜서로 나서는 각오와 설렘 또한 남다를 것이다. 좋은 것을 더욱 좋게, 서로 윈윈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이재용 아나운서는 최근 종합편성채널 채널A 새 아침프로그램 ‘행복한 아침’ MC로 복귀했다. 전속계약 후 첫 행보가 될 ‘행복한 아침’은 오는 11일부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8시 방송되며, 장예인 아나운서와 호흡을 맞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