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폴킴 “난 방탄소년단 팬, 잊지 못할 시상식에서의 만남”

[텐아시아=우빈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가수 폴킴 / 사진제공=KBS

가수 폴킴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혔다.

8일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인디씬의 공연 강자에서 음원 강자로 성장한 폴킴이 출연한다.

폴킴은 발표하자마자 차트 1위를 차지하며 화제에 오른 ‘초록빛’으로 무대를 열었다. 이후 폴킴은 마치 청춘 드라마를 연상시키는 작곡 비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모든 날, 모든 순간’, ‘너를 만나’ 등 음원 강자로 자리매김한 폴킴은 상복 가득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시상식에서 방년소년단과의 잊지 못할 만남을 회상하며 “저 아미예요”라고 팬심을 고백하기도 했다. 감성을 자극하며 발표하는 곡마다 차트 1위를 휩쓰는 폴킴이 “한때 한국의 저스틴 비버를 꿈꿨다”며 숨겨왔던 춤 실력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폴킴은 가수 데뷔 전 이름만 들어도 다 아는 뮤지션에게 본인의 데모 음악을 들려준 경험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 주인공은 이적과 박효신. 폴킴은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재연하며 감사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또한 폴킴은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가수로 이소라를 꼽으며 “내가 음악을 시작하게 된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서 최근 폴킴의 노래와 나란히 차트 1-2위에 오른 이소라의 ‘신청곡’을 부르며 그녀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폴킴은 ‘초록빛’을 방송 최초이자 유일하게 선보인데 이어 자신이 가장 아끼는 곡이라 밝힌 ’이별‘ 무대를 선보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