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배우 이하늬, ‘극한 매력’으로 ‘미우새’ 접수…솔직+털털 매력에 ‘깜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이하늬/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천만 배우에 이름을 올린 이하늬가 출연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미우새’에는 최근 천만 관객을 모은 영화 ‘극한 직업’의 이하늬가 함께한다. 이하늬는 오는 15일 처음 방송되는 SBS ‘열혈사제’에서도 검사로 출연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하늬는 ‘미우새’ 역대 게스트 중 최고로 시원시원한 매력과 내숭 제로의 입담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하늬는 “여자와 방귀 터본 적 있어요?”라며 허를 찌르는 질문을 서슴없이 던져 ‘깔끔왕’ 서장훈을 폭풍 당황시켰다. 이어 대선배인 류승룡을 이기려는 승부욕에 몸싸움도 불사하다가 손가락에 붕대까지 감게 된 사연을 고백해 어머니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녀는 넘사벽 황금비율 몸매의 소유자임에도 불구하고 “식욕이 터지는 스타일이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녹화장에서는 “이 정도까지 털털할 필요는 없는데..” “예쁜 김보성이다!”라며 모두 이하늬의 팬이 돼버렸다는 후문이다.

‘극한 매력’을 뽐내며 ‘미우새’를 접수한 이하늬의 활약은 오는 10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