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vs 이경영, 왕좌와 권력 둘러싼 ‘핏빛 싸움’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궁에서 마주친 ‘해치’ 정일우와 이경영/사진제공=SBS ‘해치’

SBS ‘해치’의 정일우와 이경영의 궁궐에서 맞대면했다. 궁궐 안에서 마주친 두 사람은 훗날 펼쳐질 팽팽한 대립을 예고하듯 서슬 시퍼런 눈빛으로 마주하고 있어 긴장감을 높인다.

‘해치’는 천한 무수리를 어머니로 둔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 ‘이산’ ‘동이’ ‘마의’ 등 사극 흥행을 이어온 김이영 작가의 신작이다. 조선시대 사헌부와 영조의 청년기를 본격적으로 담아내 ‘2019년형 정통 사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일우는 극 중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반천반귀(半賎半貴)의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 역을 맡았다. 이경영은 노론의 실질적 우두머리이자 실세 민진헌 역으로 분했다. 연잉군은 조선 왕권의 판도를 뒤집기 위해, 민진헌은 연잉군을 이용해 권력의 정점에 오르기 위해 팽팽하게 대립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금은 민진헌에게 시선을 고정한 채 결의에 찬 모습이다. 민진헌은 궁궐에서 마주친 이금을 보고 불안하면서도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낸다. 금방이라도 혈투가 벌어질 듯한 일촉즉발 상황이다.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연유로 마주치게 된 것인지, 마주한 두 사람은 어떤 상황을 만들어 낼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해치’ 제작진은 “앞으로 휘몰아칠 사건들에 앞서 큰 결단을 내린 이금이 궁궐을 찾는 과정에서 민진헌과 마주친 모습”이라며 “이들의 만남은 왕좌와 권력을 둘러싼 핏빛 싸움을 예고하게 된다. 향후 ‘천한 왕자’ 이금과 ‘사헌부 다모’ 여지, ‘열혈 고시생’ 박문수가 힘을 합쳐 ‘나는 새도 떨어뜨리는 노론의 수장’ 민진헌에 맞서 어떻게 싸울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해치’는 오는 11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