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월드투어 추가 개최지 확정…’영국 맨체스터 아레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블랙핑크 ‘월드투어 in 맨체스터’ 포스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지날달 첫 월드투어를 시작한 블랙핑크가 오는 5월 21일 영국에서 ‘맨체스터 아레나 콘서트’를 추가로 개최한다.

블랙핑크는 지난달 28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유럽 투어 ‘BLACKPINK 2019 WORLD TOUR with KIA [IN YOUR AREA] EUROPE’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5월 18일 암스테르담을 시작으로 5월 22일 런던, 5월 24일 베를린, 5월 26일 파리, 5월 28일 바르셀로나에서 콘서트를 열기로 한 블랙핑크는 맨체스터  아레나 콘서트를 추가해 유럽 6개 도시에서 6회 공연을 하게 됐다.

블랙핑크는 지난달 11일 방콕 콘서트를 시작으로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콘서트를 마쳤다. 오는 15일 싱가포르, 23일과  24일 쿠알라룸푸르, 3월 3일 타이베이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또한 현재 공연 중인 아시아와 개최 도시가 확정된 유럽 외에 북미, 호주에서도 월드투어를 펼칠 예정이다.

블랙핑크는 월드투어와 함께 미국 유명 방송에도 출연한다.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ABC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The Late Show with Stephen Colbert)’에 이어 12일 미국 CBS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GMA)’에 출연한다. 15일에는 ‘Strahan and Sara(GMA Day)’에도 출연해 세계적인 걸그룹의 행보를 이어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