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워프’ 장착한 온앤오프의 반전…’사랑하게 될 거야'(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온앤오프,쇼케이스

그룹 온앤오프의 와이엇(왼쪽부터), 유, 이션, 효진, 라운, 제이어스, MK가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미니 3집 ‘WE MUST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온앤오프가 ‘타임워프’ 콘셉트로 꾸민 앨범으로 돌아왔다. 사랑하는 사람들은 시간을 뛰어넘어 언젠가는 만나게 된다는 운명을 타임워프에 비유했다. 이들이 보여줄 매력 또한 그간의 밝고 청량함과는 또 다르다.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온앤오프의 미니 3집 ‘WE MUST LOVE'(이하 ‘위 머스트 러브’)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위 머스트 러브’에는 타이틀곡 ‘사랑하게 될 거야’를 포함해 5곡이 실렸다. 효진은 ‘사랑하게 될 거야’에 대해 “여러 가지 의미가 담겨 있다”며 “온 팀과 오프 팀(온앤오프는 온 팀과 오프 팀으로 이뤄졌다)이 만나게 된다는 것, 팬들이 우리를 사랑하게 만들겠다는 포부 등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효진은 “라운이가 온앤오프의 ‘앤’ 역할이다. 온 팀과 오프 팀이 라운이를 찾아 하나가 되는 메시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제이어스는 “그동안 미니 1집을 통해서는 풋풋함, 2집을 통해서는 청량하고 밝은 느낌을 보여줬다. 이번에는 반전 매력으로 카리스마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밝혔다.

안무에도 ‘사랑하게 될 거야’가 보여주고자 하는 시간과 공간적인 구성을 녹였다. 유는 “7명이 다른 곳으로 걸어가는 안무는 7명이 각자 다른 공간으로 가는 것을 뜻한다. 내가 맡은 부분에서는 ‘과거에서 미래로 달려 너를 찾아가겠다’라는 의미를 춤으로 만들었다. 또 우리가 시계를 만들어서 시간을 표현했다. 효진 형과 제이어스 형이 과거와 미래에서 시간을 통해서 만난다는 구성도 있다”고 밝혔다.

‘사랑하게 될 거야’의 뮤직비디오는 베트남에서 SF 영화처럼 촬영했다고 한다. 라운은 뮤직비디오에서 제일 기대해볼 만한 장면으로 베트남의 크고 웅장한 폐 놀이공원에서 MK가 펼친 표정 연기를 꼽았다. MK는 “라운이가 몇백 년 된 나무가 있는 숲에서 혼자 촬영한 장면에서 굉장히 예쁘게 나올 것 같아 기대된다”고 말했다.

온앤오프,쇼케이스

그룹 온앤오프의 와이엇(왼쪽부터), 유, 이션, 효진, 라운, 제이어스, MK./이승현 기자 lsh87@

온앤오프의 컴백은 지난해 6월에 낸 미니 2집 ‘YOU COMPLETE ME’ 이후 8개월만이다. 그간 멤버들은 단체 워크샵을 떠나 단합을 다지는가 하면 각자 자기 개발에도 힘썼다고 한다. MK는 작곡, 제이어스는 피아노 연습, 유는 영상 편집 실력을 갈고 닦았다.

와이엇은 “8개월의 공백기를 가지면서 칼을 싹싹 갈았다”며 노래와 퍼포먼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MK는 “8개월 동안 이번 활동이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사활을 걸고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온앤오프의 3집 활동은 국내는 물론 아시아 팬미팅까지 예정돼 있다. 라운은 “조금이라도 많은 사람들에게 온앤오프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제이어스는 “공백기에 연말 시상식과 퍼포먼스들을 많이 봤다. 우리도 연말에 스페셜 퍼포먼스와 단독 콘서트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온앤오프의 ‘위 머스트 러브’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