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 ‘마의’ 김이역 작가 신작 ‘해치’…정통 사극 계보 잇는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포스터/사진제공=SBS ‘해치’

‘믿고 보는 김이영 작가의 2019년판 정통 사극’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가 오는 11일 밤 10시 안방극장을 찾는다. ‘해치’는 오랜만에 선보이는 정통 사극으로 ‘이산’에서 ‘마의’까지 내놓는 사극마다 인기를 끌었던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신작이다. 김 작가는 매 작품 조선시대 전문직을 가진 캐릭터를 소개했다. ‘해치’에서 드라마 최초로 조선시대 검찰청인 ‘사헌부’를 소재로 다룬다. 사헌부의 거대한 위용 뒤에 숨겨진 권력의 양면성과 정치사가 풍자와 해학 아래 묵직하면서도 재미있게 그려질 예정이다.

‘해치’는 무수리 출신 어머니를 둔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함께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그리는 이야기.

요즘 사극들은 다양한 플랫폼과 더욱 풍부해진 상상력으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사로잡으며 과거 사극들과 다른 행보를 걷고 있다. 그런 가운데 ‘해치’는 사극의 정통 계보를 이어간다는 목표를 세우고 현대적 어휘·말투 등으로 세련되고 부담스럽지 않은 재미 요소를 더했다. 묵직하면서도 신선한, 그리고 유쾌한 비판으로 2019년형 정통 사극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정일우 고아라 권율 이경영 박훈 정문성 김갑수 이필모 임호 한상진 남기애 등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이 가세해 2019년형 정통 사극의 실현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해치’ 제작진은 “그 동안 드라마 팬들이 목말랐던 정통 사극이 찾아온다”며 “실력 탄탄한 명품 배우들과 제작진이 만나 안방극장에 2019년판 정통 사극을 선보일 예정”고 말했다.

사진 = SBS ‘해치’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