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서은수 “이순재 선생님의 오랜 팬, 심장 터질 것 같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서은수/조준원 기자

JTBC 새 드라마 ‘리갈하이’에 출연하는 서은수가 “심장이 터질 것 같았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리갈하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리갈하이’는 ‘리갈하이’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진구)과 정의감에 넘치는 초짜 변호사 서재인(서은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이다. 동명의 후지TV 드라마를 리메이크했다. 

서은수는 출연 배우와의 호흡에 대해 “진구 선배님이 칭찬을 정말 잘 해주신다. 먼저 다가와주셔서 감사했다”며 “같이 연기하면 에너지가 배가 된다”고 했다.

이어 “이순재 선배님의 오래된 팬이다. ‘리갈하이’ 첫 촬영이 이순재 선생님과 함께하는 신이었다. 심장이 터질 것 같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순재는 “연극을 많이 해서 드라마를 좀 해보고 싶었다. 내가 드라마에서 아예 퇴출되는 건 아닐까 했는데 하게 되서 기쁘다. 그런데 역할이 심부름 꾼이라서 고충을 겪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진구와 서은수의 호흡을 칭찬하기도 했다.

‘리갈하이’는 ‘리갈하이’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진구)과 정의감에 넘치는 초짜 변호사 서재인(서은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이다. 동명의 후지TV 드라마를 리메이크했다. 

‘SKY캐슬’ 후속으로 오는 8일부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