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김정현 감독 “진구, 모든 걸 내려놓고 하더라” 극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진구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리갈하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JTBC 새 드라마 ‘리갈하이’의 김정현 감독이 배우 진구를 극찬했다.

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리갈하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리갈하이’는 ‘리갈하이’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진구)과 정의감에 넘치는 초짜 변호사 서재인(서은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이다. 동명의 후지TV 드라마를 리메이크했다.

제작발표회에서 진구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가 정말 많다. 원작을 정말 재미있게 본 팬으로서, 굳이 고태림 역할이 아니었어도 참여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같이 하게 된 배우들의 캐스팅 소식을 듣고는 욕심이 더 났다”며 “이제까지 무거운 연기를 보였던 내가 선배님들 사이에서 유쾌한 연기를 선보일 수 있을지 도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드라마는 원작의 통쾌한 재미 속에서 진지한 면도 들어간다. 현실적인 사건이 더 반영되는 것 같다. 이런 점을 비교해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연출을 맡은 김정현 감독은 “(진구가) 이미 주연을 많이 맡아온 배우인데, 모든 걸 내려놓고 준비하려고 하더라. 기존에 보았던 진구와는 180도 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김 감독은 “또 고태림 역을 만들 때, 이 캐릭터는 ‘연기’를 잘 해야한다고 생각했다. 원작의 주인공인 사카이 마사토가 만든 캐릭터는 넘어설 수는 없을 것 같아서 그렇다.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무조건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가 눈빛에서 보이더라”라며 칭찬했다.

‘리갈하이’는 ‘SKY캐슬’ 후속으로 오는 8일부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