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이순재 “진구∙서은수 연기 대단, 우리 때와 다르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순재/조준원 기자wizard333@

JTBC 새 드라마 ‘리갈하이’의 이순재가 진구와 서은수의 연기를 칭찬했다.

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리갈하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리갈하이’는 ‘리갈하이’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진구)과 정의감에 넘치는 초짜 변호사 서재인(서은수),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이다. 동명의 후지TV 드라마를 리메이크했다. 

이순재는 “고태림의 법정사무소 사무원이자 집사 구세중을 연기한다. 심부름꾼이다. 이때까지 대접만 받았던 사람이, 심부름을 하니까 힘들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캐릭터를 독창적으로 만들어봐야겠다고 생각해서 원작을 보지않았다. 진구, 서은수 두 사람의 호흡이 너무 좋아서, 원작을 능가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또 그는 “서은수, 진구가 긴 대사를 그냥 소화하더라. 우리 때 였으면 열번 넘게 끊었을 대사를 한번에 연기했다. 대단하다. 열심히 보조해서 응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SKY캐슬’ 후속으로 오는 8일부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